2019년 5월 공개사례 및 명사특강

2019년 5월 공개사례 및 명사특강

2019년 5월 17일 금요일 본교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 향상과 학술 교류를 위하여 공개사례발표회와 명사특강을 진행하였습니다. 행사에는 차의과학대학교 재학생, 임상상담심리대학원 석, 박사 재학생을 포함하여 현장에서 몸담고 계시는 많은 분들이 참여하였습니다.
1부에는 공개사례발표가 진행되었습니다. 본 대학원 재학생인 강우호, 이재영 선생님이 발표하였으며, 슈퍼바이저로 (현)용문상담심리대학원 교수, 윌로우심리상담센터 소장으로 역임하고 계신 조윤화 교수님과 본교 임상상담심리대학원의 김선경교수님께서 참여했습니다. 상담자로서 성장해 나가는 단계, 그리고 내담자를 상담할 때 인지적, 행동적 접근 뿐만 아니라 정서적인 접근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참관자들도 함께 의견을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2부 명사특강에서는 최근 트라우마에 특화된 치료법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Somatic Experiencing강의가 진행되었습니다. 조윤화 교수님은 “SE는 다중미주신경이론(Polyvagal Theory)에 근거한 치료법으로 신체감각에 주의를 기울여 트라우마와 연결된 신체 느낌과 정서를 견뎌내는 능력을 키우는 치료법” 임을 강조하며, 질의 응답 시간과 함께 SE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가 마련되었습니다.
상담심리학과 재학생 인터뷰

 

2019.05.17에는 윌로우 심리상담센터를 운영하시는 조윤화 박사님의 트라우마 치료 특강과 우리 대학 김선경 교수님이 함께하시는 공개사례 발표회가 있었다. 실제 필드에서 선배님들이 겪으신 2 CASE에 대한 발표가 있었는데, 여러 조언 가운데 ‘수용 전념 치료(ACT)’에 중점을 두라는 말씀이 인상 깊었다. 이 기법에서 말하는 심리적 수용이란 사적인 사건들을 방어 없이 있는 그대로 온전히 경험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매 회기 지난 시간 함께 했던 내용을 정리하며 시작하다던가 오늘 함께한 내담자의 자세에 대한 칭찬을 하며 마무리하는 등 회기를 환기하는 일의 필요성에 대한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SOMATIC EXPERIENCING(SE) 특강은 5개의 채널(감각, 기억, 행동, 정서, 의미)을 이용하여 SE Training(몸의 느낌을 경험하고 자각하는 일)을 진행하고 이야기에 개입하는 일에 대한 설명으로 이루어졌다. 자율신경계나 다미주신경이론과 접목하여 과학적으로 접근했다는 점이 인상 깊었으며 트라우마를 겪은 상황 속 신체의 느낌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견뎌내도록 하는 것이 긴장감을 해소시키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게 되어 유익한 시간이었다.

2019 상담심리학과 이주원

예전엔 공개사례나 명사특강을 들을 때 집중해서 듣지만 백퍼센트 몰입이 되진 않았다. 직접 상담을 한 적이 없어서 급한 마음이 생기지 않았기 때문에 남의 이야기를 듣는 듯이 들었다.올 해 공개사례와 명사특강은 직접 상담실습을 나간 후에 처음으로 듣는 강의인데 예전과는 많이 다른 느낌을 받았다. 특히 공개사례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슈퍼비전을 받으시는 석사 선생님의 사례에 많이 공감을 받았다. 다른 고민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어떤 식으로 상담을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많이 도움을 받았다. 명사특강도 상담기법을 직접 케이스에 적용하면 어떤 효과를 가져올지에 대해서 생각하면서 들으니 더 집중이 잘 되었고 와 닿았다. 또 처음 듣는 상담기법이라서 더 흥미로웠던 것 같다.

2019 상담심리학과 구나영